‘755억 뇌물’ 영장 기각에…성남시청 ‘뒷북’ 압수수색
[채널A] 2021-10-15 19:14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뉴스A 동정민입니다.

대장동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의 부실, 늑장 수사가 도마에 올랐습니다.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죠.

얼마나 수사가 부실했으면, 검찰이 755억 원이라는 거액의 뇌물 혐의를 적시했는데도 영장이 기각됐겠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검찰이 오늘 성남시청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은 했지만, 수사팀을 꾸린 지 16일 만입니다.

증거를 없앨 충분한 시간을 준 뒷북 수색이라는 비판 역시 거셉니다.

검찰의 수사 의지를 조목조목 짚어보려고 합니다.

먼저,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성남시청 현장 연결해보겠습니다.

구자준 기자, 늑장 수색 비판이 거센데, 수색은 철저히 하고 있나요?

[리포트]
서울중앙지검은 오늘 아침 9시쯤부터 이곳 성남시청을 압수수색 했는데요.

압수수색은 10시간이 지난 지금까지도 진행 중입니다.

검찰이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전담수사팀을 꾸린 지난달 29일 이후 16일 만에 이뤄진 겁니다.

검찰은 검사와 수사관 등 20여 명을 보내 부서 5곳을 동시에 압수수색 했는데요.

검찰은 압수수색 영장에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의 배임과 뇌물 혐의를 적었습니다.

이에 따라 대장동 개발사업을 담당했던 도시균형발전과 등에서 대장동 사업 인허가 및 송전탑 소송 관련 자료를 확보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또 곽상도 무소속 의원의 뇌물수수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도 영장에 포함됐는데요.

국회 교육문화체육위원회 소속이던 곽 의원이 화천대유에 편의를 제공하고, 화천대유 측은 곽 의원 아들에게 퇴직금 명목으로 50억 원을 지급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오늘 문화예술과에서 문화재 관련 서류를 확보했고, 대장동 사업 당시 문화재 업무 처리 과정이 어떻게 이뤄졌는지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오늘 압수수색은 강도높게 진행됐지만, 압수수색 시점 자체가 너무 늦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마친 뒤 당시 업무에 관여했던 직원들을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성남시청 앞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영상취재 : 강철규, 권재우
영상편집 : 이승근

구자준 기자 jajoonneam@donga.com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2/22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삼성생명_1231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서울 -4도 맹추위…곳곳 눈 날림 [날씨]내일 서울 -4도 맹추위…곳곳 눈 날림
수자원공사_211231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